카드 주인 찾으려 편의점서 300원짜리 사탕 산 여고생들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편의점에서 제일 저렴한 300원짜리 막대사탕을 사고, 편의점에 ...

정영채·조서원 학생 "작은 일에 감사할 수 있는 사회 되길"

제주서부경찰서, 학생과 은행 직원에 감사장 수여

백나용 기자 =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편의점에서 제일 저렴한 300원짜리 막대사탕을 사고, 편의점에 카드와 300원을 맡겨 두고 간 배려심 넘치는 여고생들 이야기가 확산하고 있다.

27일 감사장 수여식
27일 감사장 수여식

[제주서부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서부경찰서는 재치를 발휘해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주인에게 돌려준 제주중앙여자고등학교 1학년 정영채·조서원 학생에게 27일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들 학생은 지난 19일 오후 9시 21분께 제주시 내 모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막대사탕 하나를 사 카드로 결제했다.

학생들은 곧바로 편의점 직원에게 길에서 주운 카드로 결제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고, 주인이 찾아오면 카드와 함께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결제된 사탕값 300원도 전해달라며 동전 300원까지 맡기고 떠났다.

같은 시간 카드 주인인 60대 남성 한모씨에게는 편의점에서 300원이 결제됐다는 카드 승인 문자 메시지가 갔다.

당시 문자 메시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던 한씨는 이튿날이 돼서야 신용카드가 없어진 사실을 알고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으로 전화해 카드 분실 등록을 요청했다.

농협은행에서는 마지막 결제 장소인 편의점에 한 번 가보는 게 어떻겠냐고 조언했고, 한씨는 결국 편의점에서 잃어버린 카드를 되찾았다.

편의점 직원에게 자초지종을 전해 들은 한씨는 언론에 이와 같은 이야기를 전달했으며 언론보도를 접한 제주서부경찰서는 수소문 끝에 두 학생을 찾아 이날 감사장을 수여했다.

정영채·조서원 학생은 이날 감사장을 받는 자리에서 "주인을 빨리 찾아주고 싶어서 한 행동이었다"며 "우리의 작은 행동이 이렇게 큰 이슈가 될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편으로는 요즘 좋은 얘깃거리가 얼마나 없었으면 이런 일이 화제가 될까 놀라기도 했다"며 "앞으로도 작은 일에 하나씩 감사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주서부경찰서는 한씨에게 편의점에 가보라고 귀띔한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 강경희 부지점장에게도 감사장을 수여했다.

오임관 서장은 "카드를 주웠을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당황할 수도 있었는데 침착하게 행동해 준 두 학생의 선한 마음에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관내에 훈훈한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dragon.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