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특검법' 재표결 앞둔 與 의원들에 편지 "힘 모아달라"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23일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개별 편지를 보내 오는 28일 재표결 예고된 '채상병...

발언하는 추경호 원내대표
발언하는 추경호 원내대표

신준희 기자 =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5.23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23일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개별 편지를 보내 오는 28일 재표결 예고된 '채상병특검법'에 반대표를 던져달라고 당부했다.

당내에서 안철수·유의동·김웅 의원이 공개적으로 특검법에 찬성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탈표'를 최소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추 원내대표는 편지에서 "우리는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사건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 소재를 가려 순직한 해병의 명예를 지키고 이 같은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온 힘을 다해 노력할 의무가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도 공수처 수사를 보고 국민 의혹이 풀리지 않으면 '제가 먼저 특검을 하자고 주장하겠다'고 했다. 우리 모두 같은 마음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거대 야당은 사건 진상을 파악하기보다 수사 중인 사안을 정쟁으로 몰아가기 위한 특검법 통과를 힘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위헌적 법률을 여야 합의 없이 야당 단독으로 통과시켰기에 대통령이 헌법상 고유권한인 재의요구권을 행사하는 게 당연함에도 민주당은 정치공세로 악용하며 탄핵까지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과 원칙을 지키면서 국민들께서 궁금해하는 부분을 소상히 풀어드릴 수 있도록 공수처에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강력히 요구하겠다"며 의원들에게 "다시 한번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