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컷오프 재고' 불수용에 "이재명 속내 충분히 알겠다"

친문계인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2일 자신의 공천 배제 결정을 재고해달라는 요구가 ...

"심야 최고위서 내 요구 논의조차 안돼"…거취 발표 임박 관측도

기자회견 하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
기자회견 하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

한상균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8

김남권 기자 = 친문(친문재인)계인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2일 자신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을 재고해달라는 요구가 묵살됐다며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심야 최고위원회를 열었는데 임종석의 요구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임 전 실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심야 최고위를 열었으나 임 전 실장 공천 문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당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 컷오프와 관련해) 따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의 '중·성동갑 공천 불가론'을 고수하는 데다 임 전 실장도 중·성동갑 이외의 지역구 출마는 없다는 입장이라 양측 간 절충점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에 따라 임 전 실장이 조만간 거취 문제를 결정하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