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초순 수출 3%↑…반도체 수출 1.3% 증가 전환

11월 초순까지 수출이 1년 전보다 3%가량 늘며 증가세를 이어갔다.

대중 수출은 0.1% 감소…수입 1.3% 늘어

무역수지 17억달러 적자…올해 무역적자 규모 200억달러 하회

[ 자료사진]

[ 자료사진]

박원희 기자 = 11월 초순까지 수출이 1년 전보다 3%가량 늘며 증가세를 이어갔다.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1.3% 증가해 월간 기준도 '플러스'(+)로 돌아설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11월 1∼1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82억3천7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3.2% 늘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8.5일로 작년과 같았다.

월간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째 감소세를 보이다가 지난달에 플러스(+)를 기록한 바 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이 1.3% 늘었다. 1∼10일 기준으로 반도체가 증가를 기록한 것은 작년 9월(7.9%) 이후 14개월 만에 처음이다.

월간 기준으로는 반도체 수출이 작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15개월째 감소세다.

승용차(37.2%), 무선통신기기(4.1%), 정밀기기(17.1%) 등의 수출도 늘었다. 반면 석유제품(-9.2%), 철강제품(-5.7%), 선박(-67.1%)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23.0%), 베트남(7.6%), 일본(26.9%) 등이 늘고 중국(-0.1%), 유럽연합(EU·-5.0%) 등은 감소했다. 대중(對中) 수출의 감소는 지난달까지 1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 자료사진]

[ 자료사진]

이달 1∼10일 수입액은 199억7천700만달러로 1.2% 증가했다.

원유(39.5%), 석유제품(36.8%), 무선통신기기(82.1%) 등의 수입이 늘었다. 반도체(-3.7%), 가스(-4.7%), 승용차(-34.5%), 석탄(-28.5%) 등은 줄었다.

국가별로는 미국(11.4%), EU(1.1%), 사우디아라비아(38.3%) 등은 늘고 중국(-2.9%), 일본(-11.8%), 베트남(-6.7%) 등은 줄었다.

무역수지는 17억4천1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같은 기간(53억9천100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줄었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5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이달 1∼10일 대중 무역수지는 4억4천6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누적된 무역적자는 198억5천200만달러로 집계됐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현재까지의 흐름에 비추어 볼 때 11월은 자동차, 일반기계 등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반도체 수출이 반등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라며 "수출 상승 모멘텀과 무역수지 흑자 기조를 더욱 탄탄하게 다지는 달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11월 1∼10일 수출입실적
11월 1∼10일 수출입실적

[관세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