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소식] 시의회 부의장에 김희영 의원 선출

경기 용인시의회는 14일 임시회를 열어 현재 공석인 부의장에 국민의힘 김희영 시의원을 선출했다.

경기 용인시의회는 14일 임시회를 열어 현재 공석인 부의장에 국민의힘 김희영 시의원을 선출했다.

용인시의회 임시회
용인시의회 임시회

[용인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출범 당시 더불어민주당 17명, 국민의힘 15명 등 시의원 32명으로 구성된 제9대 용인시의회는 전임 부의장(국민의힘)이 성희롱 발언으로 제명되면서 현재 민주당 17명, 국민의힘 14명 등 31명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윤원균(민주당) 의장을 제외한 시의원 30명 전체를 후보로 놓고 진행한 투표에서는 김 의원이 22표를 얻어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김 부의장은 오는 6월까지 제9대 의회 '전반기 부의장'을 맡게 됐다.

한편 전임 부의장은 지난해 12월 의회 사무국 직원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가 구설에 올라 지난 6일 임시회를 통해 제명된 바 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