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밖 떠도는 K-문화유산 24만6천여점…일본 > 미국 > 독일 순

과거 도난이나 약탈, 거래, 선물 등 다양한 이유로 우리 땅을 떠나있는 문화유산이 24만점 이상인 것으로 집계...

문화재청·국외소재문화재재단 통계…현지 조사·활용 관심

지난해 기증 포함 1천550점 환수…'K-공유유산' 보호·활용 추진

지난해 환수한 나전국화넝쿨무늬상자
지난해 환수한 나전국화넝쿨무늬상자

[ 자료사진]

김예나 기자 = 과거 도난이나 약탈, 거래, 선물 등 다양한 이유로 우리 땅을 떠나있는 문화유산이 24만점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각국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유산은 총 24만6천304점으로 추산된다.

세계 29개 국가의 박물관, 미술관 등 803곳에 있는 한국 문화유산을 조사한 결과다.

지난해 1월 기준(24만6천272점)과 비교하면 소폭 늘었다.

국외소재문화유산 현황
국외소재문화유산 현황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가별로 보면 도쿄국립박물관을 비롯해 일본 내 397개 기관 및 개인이 소장한 한국 문화유산이 10만9천801점으로, 전체의 44.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6만5천355점(26.5%), 독일 1만5천692점(6.4%), 중국 1만3천10점(5.3%), 영국 1만2천805점(5.2%), 프랑스 6천511점(2.6%) 등이 뒤를 이었다.

[그래픽] 국외 소재 한국문화유산 현황
[그래픽] 국외 소재 한국문화유산 현황

김토일 기자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각 문화유산이 한국 땅을 떠난 이유는 여러 가지로 추정된다.

과거 서구열강의 침탈, 일제강점기 등 역사적 혼란을 겪으며 불법적이거나 부당한 방법으로 유출된 사례가 많이 알려져 있으나 정상적 거래나 기증, 외교 선물 사례도 적지 않다.

주요 국가의 한국 문화유산 현황
주요 국가의 한국 문화유산 현황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이 도자나 회화, 공예품을 여럿 수집한 사례도 있다.

국외 반출 기록이 정확하지 않거나 소장 정보가 온전히 공개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실제 나라 밖에 있는 한국 문화유산은 통계 수치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재단 관계자는 "수집한 정보를 검토해 매년 1월 공개하고 있으나 정확한 숫자는 아니다"라며 "한국 문화유산 관련 정보와 실태를 조사하며 계속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재청과 재단은 수집된 내용을 토대로 주요 문화유산의 환수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조선 후기 지리학자 김정호(1804년 추정∼1866년 추정)가 제작한 병풍식 지도첩인 '대동여지도'를 비롯해 총 1천550점(1천83건)이 국내로 돌아왔다.

지난해 환수한 '묘법연화경 권제6'
지난해 환수한 '묘법연화경 권제6'

[ 자료사진]

이 중에는 '평화봉사단'의 일원으로서 한국에 머물렀던 미국인 게리 에드워드 민티어 씨와 메리 앤 민티어 씨 부부가 기증한 옛 그림과 책, 사진 등 1천516점이 포함돼 있다.

문화재청은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현지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2개 이상의 국가가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나누는 '공유유산' 개념을 도입해 미국, 프랑스 등 주요 국가와 현황 조사,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화재청과 재단은 유럽에 있는 문화유산 환수를 위한 거점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재단은 미국과 일본 두 곳에서만 해외 사무소를 운영 중이다.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

[ 자료사진]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