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우크라 19일 경제부흥회의…긴급복구지원에 1천410억원 제공

일본 정부가 19일 우크라이나 경제부흥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158억엔의 무상자금을 지...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만난 가미카와 일본 외무상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만난 가미카와 일본 외무상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지난달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만나고 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19일 우크라이나 경제부흥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158억엔(약 1천410억원)의 무상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12일 보도했다.

19일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우크라이나 경제부흥 추진회의'에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데니스 슈미할 우크라이나 총리를 비롯해 양국 정부와 기업 관계자 약 300명이 참가해 민관의 우크라이나 재건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일본 정부는 긴급 복구를 위한 지뢰 제거 장비나 가설 다리 등을 제공하기 위해 158억엔의 무상자금 공여를 표명할 예정이다.

양측은 회의에서 지뢰 대책·잔해 처리, 농업 발전, 전력·인프라 등 7개 분야에서 10여개의 합의 문서에 서명한다.

교도통신은 이 회의에 대해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침공에 대항하도록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제공할 수 없는데 그 대신 기술력으로 경제 부흥에 공헌하고 일본 기업에 사업 기회를 넓히려는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세계은행은 우크라이나 재건 비용이 10년간 4천110억달러(약 544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우크라이나 전후 시장에 일본 기업이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기회로 삼는 것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예방하고 슈미할 총리,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과 만나면서 이 회의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