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작년 영업손실 409억원…적자 축소

일동제약[249420]은 작년 영업손실이 409억원으로 재작년보다 적자 폭이 축소한 것으로 잠정 ...

경영 효율화·R&D 자회사 분사 효과

일동제약
일동제약

[일동제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현수 기자 = 일동제약[249420]은 작년 영업손실이 409억원으로 재작년(721억원)보다 적자 폭이 축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작년 매출은 5천979억원으로 같은 기간 6.0%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은 714억원으로 손실이 49.4% 줄었다.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76억원으로 재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4분기 매출은 1천493억원으로 같은 기간 1.4%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75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경영 쇄신·효율화를 추진했으며, 연구·개발(R&D) 전담 자회사 유노비아의 분사 효과로 재작년보다 적자 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R&D 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컨슈머 헬스케어 등 주력 사업 분야에 집중해 외형 확장과 내실을 다지는 데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