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3년만에 석유수출량 최고기록 세우고도…수출액은 뒷걸음질

러시아의 지난 3월 석유 수출량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의 제재에도 3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

3월 810만배럴 수출…유가하락·가격상한제에 수출액은 1년새 43%↓

국제에너지기구(IEA) 4월 석유 시장 보고서
국제에너지기구(IEA) 4월 석유 시장 보고서

[IEA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현혜란 특파원 = 러시아의 지난 3월 석유 수출량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의 제재에도 3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하반기부터 계속된 유가하락 추세에 러시아산 석유 가격 상한제까지 겹쳐 수출액은 40% 넘게 급락했다.

IEA는 14일(현지시간) 발간한 월간 석유 시장 보고서에서 러시아가 지난달 석유 수출량이 전월보다 하루 50만배럴(bpd) 증가한 810만bpd로 집계돼 2020년 4월 이후 가장 많았다고 분석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가 있는 IEA는 러시아산 석유 수출량이 늘어난 배경을 석유 제품 수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인도로 수출한 러시아산 석유가 210만bpd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190만bpd로 그 뒤를 따랐다. 서방의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튀르키예로도 60만bpd를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달 러시아의 석유 수출액은 127억달러(약 16조5천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223억달러)보다 43%나 줄었다.

이는 지난해 세계 석유 가격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3~6월 정점을 찍은 뒤 꾸준히 내림세를 보인 탓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해 4월부터 지난 3월까지 러시아의 석유 수출량은 740만~810만bpd를 유지했으나, 지난해 4월부터 3개월 연속 200억달러를 넘던 수출액은 이후 꾸준히 감소했고 지난 2월에는 116억달러까지 줄어들었다.

아울러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 호주는 지난해 12월 러시아산 원유, 지난 2월 러시아산 정제 유류제품에 대한 가격 상한제 시행에 들어갔다. EU는 여기에 더해 모든 러시아산 석유제품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