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조숙증 급증…12년새 남아 83배·여아 16배 늘어"

국내 남자 어린이의 성조숙증 유병률이 12년 동안 83배나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상계백병원 13만명 분석…"신체·정신 발달 악영향 대책 마련해야"

성조숙증 증가율
성조숙증 증가율

[논문 발췌]

김길원 기자 = 국내 남자 어린이의 성조숙증 유병률이 12년 동안 83배나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성장클리닉 연구팀(박미정·김신혜)은 2008∼2020년 성조숙증으로 치료받은 9세 미만의 여아와 10세 미만의 남아 13만3천283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성조숙증은 또래보다 이차 성징이 일찍 나타나는 질환이다. 여아는 8세 이전에 가슴이 커지고, 남아는 9세 이전에 고환 크기가 커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성조숙증으로 진단한다.

성조숙증 아동은 정신 발달이 신체 발달을 따라가지 못해 심리적인 스트레스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신체적으로는 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성장판이 일찍 닫혀 키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분석 기간 중 성조숙증 진단은 여아가 12만6천377명으로 남아의 6천906명보다 18.3배 많았다.

하지만 연간 성조숙증 증가율은 남아가 10만명당 1.2명에서 100명으로 12년간 83.3배나 증가해 여아(15.9배)를 훨씬 앞질렀다.

연구팀은 성조숙증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 중 하나인 비만 유병률이 여아보다 남아에서 높은 게 성조숙증 증가율 차이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김신혜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김신혜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상계백병원 제공]

김신혜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사춘기 발달에는 비만뿐만 아니라 내분비장애물질, 스마트폰 등의 디지털기기 노출, 심리적인 스트레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면서 "전 세계 유례가 없을 정도로 급증하는 한국의 성조숙증 증가 원인과 암 발병 연관성 등에 대한 대규모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