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국 주유엔대사 "北ICBM 발사는 유엔에 대한 뻔뻔한 조롱"

북한의 거듭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에 대한 조롱이라고 한국 정부가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에서 발언하는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
유엔 안보리에서 발언하는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

[유엔 웹TV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고일환 특파원 = 북한의 거듭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는 유엔에 대한 조롱이라고 한국 정부가 지적했다.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는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공개회의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사는 "북한의 적대 정책과 안보리 기능 위협, 유엔 자체에 대한 뻔뻔한 조롱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직전 화성-17형 ICBM을 발사한 것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방해하기 위한 시도였다고 분석했다.

황 대사는 한미 연합훈련이 북한의 ICBM 발사를 촉발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북한이 자의적 기준으로 선제 핵공격을 허용하는 내용의 핵무력정책법령을 제정했다는 사실을 소개한 뒤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황 대사는 "북한은 한국의 '담대한 구상'과, 미국의 조건 없는 대화와 외교 요구를 노골적으로 거절하고 있다"며 "안보리는 북한의 계속되는 국제 의무 위반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