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종북간첩단 사건' 관련 안보특별위원회 설치 검토

국민의힘은 최근 창원, 제주 등지에서 잇따라 불거진 '종북간첩단 사건' 관련,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 자료사진]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은 최근 창원, 제주 등지에서 잇따라 불거진 '종북간첩단 사건' 관련,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5일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당은 최근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등이 연루된 간첩단 사건에 대해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와 통화에서 "김기현 대표가 며칠 전 페이스북에서 간첩단과의 전쟁을 선포한 바 있다"며 "다만 특위를 구성하려면 많은 논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당장 내일 출범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핵심 관계자도 와 통화에서 "지난 지도부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노총과 관련한 말씀을 심각하게 많이 하셨다"며 "전당대회 만찬 이후 민주노총 간첩 개입 의혹에 대해 당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번 특별위원회가 최종 구성될 경우, 김 대표 취임 이후 구성되는 첫 특위가 된다.

김 대표는 전날 "민주노총이 노동운동을 빙자한 종북 간첩단이 암약하는 근거지였다는 사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와 종북 세력 타도를 위해 모든 당력을 집중해 싸워나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