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분에 역사 왜곡까지…' 안팎으로 흔들리는 5·18

43주년을 앞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싸고 내·외부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지역사회 "마지막 진상규명 앞두고 스스로 발목 잡아"

천정인 기자 = 43주년을 앞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싸고 내·외부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5·18 일부 단체가 지역 사회가 반대를 무릅쓰고 특전자동지회 초청 행사를 강행했다가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정치권에서는 5·18 왜곡 발언이 다시 나오기 시작했다.

민간 주도 올해 5·18 기념행사도 반쪽짜리로 열릴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2022년 5·18 전야제
2022년 5·18 전야제

[ 자료사진]

◇ 둘로 갈라진 5·18…반쪽짜리 기념행사될 듯

갈등의 시작은 5·18 부상자회와 공로자회가 추진한 특전사동지회의 초청 행사였다.

두 단체는 '용서와 화해'를 통해 진상 규명으로 이어가겠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대부분의 지역 시민사회는 '고백과 사죄가 먼저'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5·18 관련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 중 하나인 유족회도 지역 시민사회의 목소리에 동조하고 나섰다.

타협점 없이 이어진 5·18 일부 단체와 지역 시민사회와의 극한 대립은 제43주년 5·18 기념행사위원회(행사위)에서 다시 한번 극명하게 드러났다.

5·18 부상자회·공로자회는 행사위원장단에서 탈퇴를 선언했고, 행사위 측은 두 단체를 제명했다.

행사위는 정부의 5·18 기념식과 별개로 전야제 등 시민 주도의 기념행사를 기획·실행하는 민간 조직이다.

탈퇴와 제명에 따라 5·18 전야제 등 시민 기념행사가 반쪽짜리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행사위는 5·18 기념일을 전후로 전야제와 국민대회 등 추모 행사, 오월정신계승을 위한 노동·청년·여성 등 각 분야의 부문 행사, 역사 탐방과 온라인 콘텐츠 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다.

5·18 부상자회와 공로자회는 행사위와 별도로 기존 추모 행사를 자체적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두 단체는 국가보훈처의 예산 지원을 받아 전국 휘호 대회와 부활제, 민주 기사의 날 기념식 등을 치러왔다.

업무보고 하는 김광동 진실화해위원장
업무보고 하는 김광동 진실화해위원장

[ 자료사진]

◇ 정치권에서 또다시 5·18 논란

5·18을 둘러싼 내분이 이어지는 동안 정치권에서는 5·18이 또다시 논란의 중심이 됐다.

김광동 진실화해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 회의 과정에서 북한군이 5·18 민주화운동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을 재차 드러내면서다.

이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북한군 개입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결론을 내린 바 있지만 장관급 고위 공직자가 근거 없는 왜곡된 주장을 되풀이하며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도 지난 12일 극우 인사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주관하는 예배에서 '5·18 정신을 헌법에 수록할 수 없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그는 "5·18 정신을 헌법에 넣겠다는데 전라도 표가 나올 줄 아느냐"는 전 목사의 말에 "그건 불가능하다. 저도 반대한다"고 말하며 물의를 빚었다.

여야를 막론하고 거센 비판이 일자 김 최고위원은 공개 사과하면서 "5·18정신의 헌법전문 게재에도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두 사람의 발언에 야당과 광주·전남 정치권을 중심으로 강한 반발이 나왔지만, 정작 내분에 빠져있는 5·18 단체와 시민사회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못했다.

광주 시민사회단체 180여곳이 모인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회의'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김광동 위원장을 파면하고 김재원 최고위원을 사퇴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짤막한 입장만 내놓았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5·18을 둘러싼 갈등이 어디까지 치달을지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올해로 마지막인 5·18 진상규명과 여전이 이어지는 왜곡 대응을 위해 서로 힘을 모아도 모자란 때인데 스스로 발목을 잡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이기사는컬렉션에서가져온,것이므로침해가있으면,이메일을보내삭제하십시오.

이전의
다음

관련된 컨텐츠